인천시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반납’지원 사업 큰 인기
상태바
인천시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반납’지원 사업 큰 인기
  • 차미경 기자
  • 승인 2019.07.11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시행 9일만에 681명의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
 
도로교통공단과 협력하여‘운전면허 졸업증서’교부 사업도 추진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최근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7월 1일부터 인천지방경찰청, 도로교통공단과 협력해 추진하고 있는 교통비 지원 사업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2019년 7월 1일 이후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해 면허가 실효된 인천에 거주하고 있는 만 7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최초 1회에 한해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최대 2천명의 어르신에게 지원하는 이번 사업은 시행 9일 만에 681명의 고령운전자가 지원 신청( 7. 9. 기준)을 했다.
 
이는 사업시행 전 1~6월까지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22명 보다 30배 이상증가한 수치로 시 관계자는 10월 말까지 접수를 받을 계획이지만 현재 반납 추세대로 라면 8월중에는 지원 예정인 2,000명을 훌쩍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시는 신청일별 선착순으로 대상자를 선정하되, 2,000명을 초과하는 날에 신청하는 어르신은 주민등록상 고령자 순서로 선발했다. 7월에 지원 신청한 어르신은 8월말까지 교통비 10만원을 지원할 계획(전월 신청자, 다음 달 교통카드 지원)으로, 탈락자는 추후 예산을 확보하여 자진반납 어르신 전부가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준비할 방침이다.
 
아울러, 교통비 지원 사업과 별도로, 도로교통공단 인천면허시험장과 협력하여 운전면허를 반납하는 어르신에게 ‘운전면허 졸업증서’를 교부하는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운전면허 졸업증서’는 어쩔 수 없이 찾아오는 심신 기능저하로 인해 면허증을 반납해야 하는 어르신에 대한 공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은 일종의 감사장으로 신청방법은 면허를 반납하고 도로교통공단에서 고령자 운전의 위험성 등을 안내하는 간단한 ‘고령운전자 컨설팅’을 받으면 된다.
 
도로교통공단 이재항 인천면허시험장장은 졸업증서를 드리는 것이 교통비와 같은 물질적인 도움을 드리는 것은 아니지만, 운전면허 실효로 인해 찾아 올 수 있는 심리적인 불안감, 상실감 등이 생길 수 있는 어르신을 위해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 수 있도록 사업을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승학 인천광역시 교통과장은 “지원 사업이 인기를 끌고 있어 8월까지 신청 현황을 토대로 내년 사업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며, “특히, 운전면허 졸업증서 교부사업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는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어르신들을 위한 더욱 실효성 있는 정책을 발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