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종합
“예산보장 없는 장애등급제 폐지는 사기행각”전장연, 장애인 복지 예산 증액요구 투쟁 진행
승인 2018.12.03  20:44:52
차미경 기자  |  handicapi@korea.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헌법이 규정한 국회 예산안 처리 시한은 어제(2)까지였음에도 여야의 갈등으로 예산안 처리가 막힌 가운데, 장애인단체들이 장애등급제 폐지와 장애인 복지 예산 증액 등을 요구하며 국회 앞 도로를 점거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3일 오후 3시부터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장애등급제 진짜 폐지 투쟁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결의 대회는 연대 등이 지난 1027일부터 국회 앞에서 농성을 진행하면 보건복지상임위, 국토교통상임위, 환경노동상임위, 문화체육관광상임위 등 국회의 각 상임위 의원을 지속적으로 만나면서 정부 예산안의 문제점과 장애등급제 진짜 폐지에 필요한 예산요구안과 절박한 마음을 전달했고, 이에 대한 것이 일부 받아들여졌지만, 예산안 처리가 늦어지면서 자칫 각 상임위에서 어렵게 증액한 예산이 다시 정부 예산안 수준으로 후퇴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장애등급제 진짜 폐지를 위해 각 당에 당론으로 장애인 예산 확대를 결정할 것을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에서 정다운 활동가는 장애와 가난은 가족의 책임이 아니라 국가의 책임이라고 외치며, “장애등급제 진짜 폐지를 위해서는 그에 따른 예산이 반영돼야 한다. 우리 동지들이 목숨을 내놓고 투쟁으로 이뤄낸 예산 증액이 물거품이 되지 않길 바란다.”고 외쳤다.

한동안 국회 앞 횡단보도 양방향 도로를 점거했던 전장연은 오후 5시 이후 대치상황을 풀었다. 이들은 당초 예정했던 청와대까지 행진을 하지 않고 국회 앞에서 결의대회를 이어갔다.

또 이날 담을 넘어 국회 진입을 시도한 단체 여성 회원 4명을 공동건조물침입 혐의로 체포, 연행됐지만 투쟁이 마무리되는 시점에 모두 석방됐다

 

   
 
차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인천 장애전담어린이집, 아동학대 의심…경찰, 수사중
2
인터뷰-“백내장 수술 적절한 시기에 받으면, 선명한 시력 유지 할 수 있어”
3
인천 장애인콜택시, 추석연휴에 KTX역까지 운행
4
방통위, “장애인방송 제공의무 미달”…KBS·MBN 등에 행정지도
5
주간보호시설서 장애인 폭행한 50대 사회복지사 입건
6
(성명)-2019년 장애인들에게만 다시 부활한 고려장 장애인활동지원법을 즉각 개정하라!
7
SK텔레콤,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 개발
알림마당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1558 인천광역시 남동구 예술로 192번길 40 5층(새마을회관) | 상호 : 장애인생활신문 | 대표전화 : 032)433-4201 | 팩스 : 032)433-8852
창간일 : 2000년 5월 31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다-01132(2000년 3월 23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병호
Copyright © 2005 - 2019 미디어생활. All rights reserved.